커뮤니티자유게시판
태영호 공사의 진실한 발언
이름 : 강정호
2016-12-22 11:00:01  |  조회 1494

'北 고위층도 노예'라는 태영호 공사

[사설] '北 고위층도 노예'라는 태영호 공사의 증   

지난 8월 한국으로 망명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밝힌 김정은 정권의 감시 체제는 놀라울 정도다. 태 전 공사는 그제 국회 정보위 의원들을 만나 북한 고위직에 대한 자택 도청이 일상화돼 있다고 밝혔다. 현영철 인민무력부장도 집 안에서 말을 잘못해 처형됐다고 했다. 그것도 고사기관총으로 몸이 산산이 부서졌다. 인민무력부장이 이렇다면 일반 주민은 그야말로 노예다. 북한 고위층들은 김정은의 나이가 어려 노예 생활이 수십 년 계속될 것이란 생각에 우울증을 겪는다고도 했다.

태 전 공사는 귀순할 때 자신의 두 아들에게 "노예의 사슬을 끊어주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더 많은 북한의 엘리트와 주민들이 김정은 일족이 쳐 놓은 노예의 사슬을 끊을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태 전 공사는 북한 엘리트층이 안심하고 넘어올 수 있도록 우리 사회의 법과 제도를 바꿔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급변사태가 나도 북한의 엘리트층이 "중국으로 도망가지 않고 한국에 와도 괜찮다는 것"을 알리자고 했다. 달리 말하면 북한의 엘리트들이 한국에서 어떤 대우를 받게 될지 몰라 불안해하고 있다는 뜻이다.

태 전 공사의 증언을 들으며 바로 내일 북 체제가 무너져도 이상하지 않다는 탈북자들의 얘기를 다시 떠올리게 된다. 비록 지금 우리 국내 정치 상황이 어렵지만 북 체제가 벼랑 끝에 <iframe width="250" height="250" src="http://cad.chosun.com/RealMedia/ads/adstream_sx.ads/www.chosun.com/news@x74" frameborder="0" marginwidth="0" marginheight="0" noresize="" scrolling="no"></iframe> 서 있다는 시한폭탄 같은 현실을 등한시해서는 안 된다.

태 전 공사는 신변의 위협을 무릅쓰고 공개적인 사회 활동을 시작하겠다고 했다. 실제 북은 탈북자 이한영씨를 암살했다. 황장엽 전 비서도 암살하려 했다. 그런데도 태 전 공사가 나서려는 것은 북 주민들의 노예 생활을 끝내야 한다는 의무감 때문일 것이다. 그의 용기에 힘을 얻는 사람들이 적지 않을 것이다.
  목록    
글쓰기
댓글쓰기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991 북한도 탄핵이 될까?
하늘아이
17-03-24 92
2990 박근혜 대통령님을 위해선 탄기국을 죽여야 한다.
일동기립
17-03-18 176
2989 문재인 보다 더 나쁜놈들
나는애국
17-03-18 168
2988 황교안 불출마의 뒷이야기
김영래
17-03-18 170
2987 【무료수강-온라인】 직업능력개발 1급 자격증 교육생 선발
이재인
17-03-17 173
2986 [성통만사] 수요영어교실, 일대일 과외; 영어 공부 필요하신 분들 연락..
성통만사
17-03-14 140
2985 소년장수 만화  [1]
유커피
17-03-07 199
2984 재미있는 북한 웹툰~!
프리덤하우스
17-03-02 282
2983 통일은 민족통일로
정영정
17-02-27 293
2982 반인권범죄자 김정은 ICC에 회부하자!!
프리덤하우스
17-02-23 356
2981 씨앗 심기 작전에 대해서
한현우
17-02-19 406
2980 정기 후원 합니다 [1]
한현우
17-01-24 721
2979 2017학년도 여명학교 신입생 모집
여명학교
16-12-30 1203
2978 태영호 공사의 진실한 발언
강정호
16-12-22 1493
2977 가입인사말 [1]
박제완
16-10-25 2615
2976 힘내세요~~홧팅  [1]
홍순미
16-10-24 2460
2975 본 글은 삭제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이민복
16-10-06 2829
2974 정보유입방안 아이디어 공모전 “상상이 현실로”
강성민
16-08-17 3501
2973 [재직자 온라인 국비지원] 한국어교원3급양성과정(국내최초)
장혜린
16-08-07 3802
2972 우리 아이들에게 한국어교원자격증으로 한국어교사가 되세요!
장혜린
16-08-07 310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