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자유게시판
태영호 공사의 진실한 발언
이름 : 강정호
2016-12-22 11:00:01  |  조회 1869

'北 고위층도 노예'라는 태영호 공사

[사설] '北 고위층도 노예'라는 태영호 공사의 증   

지난 8월 한국으로 망명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밝힌 김정은 정권의 감시 체제는 놀라울 정도다. 태 전 공사는 그제 국회 정보위 의원들을 만나 북한 고위직에 대한 자택 도청이 일상화돼 있다고 밝혔다. 현영철 인민무력부장도 집 안에서 말을 잘못해 처형됐다고 했다. 그것도 고사기관총으로 몸이 산산이 부서졌다. 인민무력부장이 이렇다면 일반 주민은 그야말로 노예다. 북한 고위층들은 김정은의 나이가 어려 노예 생활이 수십 년 계속될 것이란 생각에 우울증을 겪는다고도 했다.

태 전 공사는 귀순할 때 자신의 두 아들에게 "노예의 사슬을 끊어주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더 많은 북한의 엘리트와 주민들이 김정은 일족이 쳐 놓은 노예의 사슬을 끊을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태 전 공사는 북한 엘리트층이 안심하고 넘어올 수 있도록 우리 사회의 법과 제도를 바꿔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급변사태가 나도 북한의 엘리트층이 "중국으로 도망가지 않고 한국에 와도 괜찮다는 것"을 알리자고 했다. 달리 말하면 북한의 엘리트들이 한국에서 어떤 대우를 받게 될지 몰라 불안해하고 있다는 뜻이다.

태 전 공사의 증언을 들으며 바로 내일 북 체제가 무너져도 이상하지 않다는 탈북자들의 얘기를 다시 떠올리게 된다. 비록 지금 우리 국내 정치 상황이 어렵지만 북 체제가 벼랑 끝에 <iframe width="250" height="250" src="http://cad.chosun.com/RealMedia/ads/adstream_sx.ads/www.chosun.com/news@x74" frameborder="0" marginwidth="0" marginheight="0" noresize="" scrolling="no"></iframe> 서 있다는 시한폭탄 같은 현실을 등한시해서는 안 된다.

태 전 공사는 신변의 위협을 무릅쓰고 공개적인 사회 활동을 시작하겠다고 했다. 실제 북은 탈북자 이한영씨를 암살했다. 황장엽 전 비서도 암살하려 했다. 그런데도 태 전 공사가 나서려는 것은 북 주민들의 노예 생활을 끝내야 한다는 의무감 때문일 것이다. 그의 용기에 힘을 얻는 사람들이 적지 않을 것이다.
  목록    
글쓰기
댓글쓰기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022 2017년 제3차 판매 및 서비스 전문가교육 참가자 모집
취업지원센터
17-08-14 47
3021 더이상 자유한국당을 믿을 수 없다
바른생활
17-08-04 121
3020 결국 바른정당인가.
김정수
17-07-27 183
3019 홍준표는 진짜 아니다.
보수사랑
17-07-27 185
3018 【무료수강-온라인】 직업능력개발 1급 자격증 교육생 선발
이재인
17-07-20 229
3017 진정한 애국자들이 더이상 피해받지 말아야한다!!!
김상진
17-07-12 293
3016 인기자격증 무료수강 교육생 모집합니다
교육원
17-07-06 336
3015 [서빙라이프] e++ 영어통일캠프(ERC) 참가자 모집
서빙라이프
17-07-05 313
3014 홍준표는 더이상 정치를 해서는 안됩니다! 원유철이 답입니다!
최찬기
17-07-01 339
3013 자 한국 땅에는 무엇의 보물이 숨어 있을까 매우 궁금해 할 것이다.
아하
17-06-17 426
3012 우리나라무시하는 시진핑을 어떻게 해야합니까!!
한승리
17-06-15 423
3011 대마 합법화운동하기
아하
17-06-08 433
3010 빵상 아줌마
아하
17-06-06 452
3009 대마
아하
17-06-06 402
3008 인기) 유망자격증 온라인60과정 무료수강생 모집공고
교육원
17-05-31 420
3007 2017년 탈북대학생 취업아카데미 참가자 모집
취업지원센터
17-05-31 398
3006 한국인들이여
아하
17-05-23 465
3005 문재인 대통령
아하
17-05-15 600
3004 탄핵 세력 후보를 지지 하는 탈북자들에게
토미
17-05-09 855
3003 19대 대선 시·도별 투표율(오후 4시)
토미
17-05-09 71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