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칼럼·오피니언
상반기를 보내며 / 강철환
이름 : NKSC
2016-09-08 15:24:43  |  조회 3531

안녕하십니까, 북한전략센터 대표 강철환입니다.


힘들었던 무더운 여름이 어느덧 지나고 가을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에어컨도 없는 북한에서 어떻게 살았나 싶습니다. 특히 올해 같이 무더운 여름에 제대로 먹지도 못하면서 200일 전투를 명목으로, 휴일마저 반납한 북한 주민들이 놓인 처지를 생각하면 그저 안쓰러울 뿐입니다.

 

태영호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의 망명으로 북한내부가 심각한 내부 균열이 발생한 것으로 보입니다. 태 공사 말고도 많은 외교관, 보위부 간부들, 39호실 핵심들이 줄지어서 탈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대한민국과 국민들이 북한민주화를 지원하고 그 동력을 강화하지 않는다면 무너질 것 같은 북한정권일지라도 우리가 생각하는 대로 변화되기는 결코 쉽지 않을 것입니다.

 

북한전략센터는 올 초부터 꾸준하게 북한내부에 많은 정보들을 유입시키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작년에 큰 효과를 보았던 영화 국제시장과 사극 정도전은 대한민국의 역사를 알리고 김씨 왕조를 바꿀 수 있다는 시각을 북한주민들에게 각인시키는데 큰 작용을 한 것 같습니다. 최근 북한지도부는 한국에서 절찬리에 상영 중인 영화 인천상륙작전에 험담을 늘어놓고 있습니다. 그 영화가 북한 내에 유입될 경우 미칠 엄청난 파장을 지금부터 두려워하고 있습니다. 북한정권이 지금까지 자행한 거대한 거짓말 가운데 625 전쟁에 대한 체계적인 정보왜곡은 북한정권의 정당성을 지탱시켜주고 반미(反美), ()남한 감정을 극대화하는데 이용되어 왔습니다. 625의 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준 인천상륙작전은 전 북한주민들에게 보여주어야 할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하반기부터는 이 영화를 집중적으로 살포할 예정입니다.

 

항상 북한전략센터를 후원해주시는 후원자님들께 감사 드립니다. 작은 정성들이 하나로 모여 북한을 변화시키는 데 큰 역할을 담당할 것입니다. 우리들의 활동을 위해 회원님들의 많은 격려와 지원을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58 [객원기자 칼럼] 태영호를 제2의 황장엽 되게 할 수 없다 / 강철환
NKSC
17-01-04 962
457 [객원기자 칼럼] 북한 체제 변화의 3요소 시작됐다 / 강철환
NKSC
16-12-14 1504
456 [In&Out] 대북 ‘창’과 ‘방패’ / 강철환 북한전략센터 대표
NKSC
16-12-13 1503
455 상반기를 보내며 / 강철환
NKSC
16-09-08 3530
454 [객원기자 칼럼] 김정은이 직면한 3대 위기 / 강철환
NKSC
16-09-02 3284
453 [객원기자 칼럼] 民辯의 잔인한 탈북자 인권 '쇼'
NKSC
16-06-22 909
452 [객원기자 칼럼] 北 려명거리의 저주 -강철환
NKSC
16-04-26 5649
451 황장엽의 예언 / 강철환
NKSC
16-01-16 6329
450 북한 인권 운동가에게 노벨 평화상을/ 주용중
NKSC
15-10-15 4885
449 광복 70주년을 맞이하여 / 강철환
NKSC
15-08-10 3892
448 [객원기자 칼럼] 김평일 평양 入城과 김정은/ 강철환
NKSC
15-07-23 3178
447 안쓰러운 북한의 인권 저지 외교
NKSC
15-02-23 5266
446 김정은, 북한 주민들의 욕망을 투사하다
NKSC
15-02-13 5351
445 [탈북자단체 성명서] 4대 종단 성직자들은 이석기 선처를 철회하라!
NKSC
14-07-31 5424
444 [기고] 현실주의로 변화하고 있는 중국의 대북정책
NKSC
14-06-23 7208
443 '통일대박'만 있고 궂은 일 할 사람이 없다 / 강철환
NKSC
14-06-13 3678
442 김정은의 핵(核)병진(핵과 경제건설 병진노선) 전략을 막으려면/ 강철..
nksc
14-04-28 3377
441 캄보디아의 북한박물관에는 가지 말자/ 강철환
NKSC
14-03-31 3324
440 [기고] 장성택 사건의 첫 희생자 장수길, 리용하 공개처형 전말
NKSC
14-03-07 4653
439 [기고] 北 주민에게 도움되는 북한인권법이 되려면 / 강철환
NKSC
14-02-06 331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