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칼럼·오피니언
[객원기자 칼럼] 태영호를 제2의 황장엽 되게 할 수 없다 / 강철환
이름 : NKSC
2017-01-04 10:51:52  |  조회 2681
첨부 : 태영호.jpg  

 

 조선일보 2017.01.04

 20년 전 탈북한 황장엽, 北核 개발 경고했지만
 진영 논리에 빠진 한국, 귀 막고 대북 지원해
 기자회견 태영호의 경고… 이번에도 무시할 건가

                 

 영국 주재 북한 대사관 공사로 김정은 체제를 위해 제1선에서 활약하던 태영호 공사가 대한민국으로 망명한 것은 북한 내부에
 큰 충격이다. 그는 한때 런던에서 지도자의 친형 정철을 직접 안내했고 그의 처는 백두 혈통의 핵심인 오백룡 가문의 일원이다.

 하지만 태 공사에게 신선한 충격을 받은 것은 그가 자청한 기자회견에서 보여준 의로운 모습 때문이다. 70년간 공포 독재로
 저항의 싹마저 모두 잘려나간 최악의 동토에서 저렇게 목숨 걸고 자기를 희생하는 상류층을 오랜만에 봤기 때문이다. 그에게서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의 계보를 잇는 두 번째 저항 정신을 느낀다. 물론 많은 탈북 인권 운동가가 있다. 하지만 실제로 김씨
 정권을 가장 뼈아프게 흔드는 것은 그 치부를 잘 아는 사람들의 저항이다. 그래서 과거 김정일은 황장엽 비서를 살해하고자
 온갖 수단을 동원했다. 그런 위험을 감수하고 태 공사가 탈북의 길을 택한 것은 북한 내부의 많은 사람에게 신선한 충격을 줄
 수밖에 없다. 그의 행동, 말 한마디는 이제 북한 고위층에게 큰 영향을 줄 것이다.

 태 공사와 황장엽 비서에겐 공통점이 많다. 그중 핵심은 대한민국의 국가 정통성을 인정하고 대한민국 힘으로 남북을 통일하겠
 다는 의지다. 북한은 자신들을 항일 세력으로 포장하면서 대한민국에는 친일파 틀을 씌워 왔다. 대한민국의 상당수 좌파 인사도 
 그런 북한에 동조했다. 하지만 두 엘리트는 국가 정통성이 '반일'이나 '친일'에 있는 것이 아니라 '자유'와 '번영'에 있다고 생각했다.
 한반도 5000년 역사 이래 개인의 인권을 완전하게 보장한 전례가 없었다. 지금처럼 번영해본 적도 없었다. 자유와 경제적 번영이
 야말로 '수령 독재'의 처절함을 경험한 북한 엘리트들에게는 목숨보다 소중한 진리가 될 수 있다. 거짓말로 만들어낸 항일 우상화
 와 그것을 명분 삼은 3대 폭압 체제는 인민에게 한없는 고통을 주었다. 이제 김정은 정권은 선대(先代)가 이루지 못한 '살인'의
 기록마저 갈아치우고 있다.

2016년 12월30일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서울 조선일보사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서울에 온 소회를 말하고 있다. /이태경 기자


 황장엽 비서와 태영호 공사의 망명 시점도 비슷하다. 두 사람 다 북한 정권이 최악 위기에 처했을 때 망명했다. 황 전 비서가
 망명한 1997년은 북한에서 수백만 명이 아사(餓死)하며 체제 붕괴 초읽기에 들어가던 시기였다. 황 전 비서는 북한이 붕괴하는
 과정에서 대한민국에 끼칠 수 있는 피해를 최소화하고 통일을 이루는 데 이바지하려 했다고 망명 동기를 밝힌 바 있다. 그는 이미
 "김정일의 핵은 흥정 대상이 아니며 천만금을 준다고 해도 그들은 핵을 포기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6자회담은 미 국무부 관리들
 월급 주려고 필요한 것인가" 하며 허탈해하기도 했다. 그는 남북한이 짜고 벌이는 햇볕 놀음을 온몸으로 막고 나섰다. 저서 '어둠
 의 편이 된 햇볕은 어둠을 밝힐 수 없다'를 발간하며 저항했다.

 그로부터 20년이 지난 지금 황 전 비서가 이미 했던 말을 태 전 공사가 또다시 강조하고 있다. 그는 "김정은 정권은 10조달러를
 준다 해도 핵무기를 없애지 않는다"고 확신했다. 한·미 양국의 리더십이 바뀌는 2017년에 김정은 정권은 핵실험을 두 차례 감행해
 핵무기 소형화를 완전하게 이루려고 한다는 목표까지 구체적으로 밝혔다.

 황장엽 비서의 20년 전 경고를 무시하고 북한에 막대한 현금과 식량을 퍼부은 결과는 우리 민족의 운명을 파괴하는 핵과 미사일
 로 돌아왔다. 그런데도 한국 사회는 북한 체제의 본질을 외면한 채 진영 논리에 빠져 정도(正道)를 포기하고 있다. 박근혜 정부
 대북 정책이 뒤집힐 위험마저 보인다. 태 공사의 꿈이 황장엽 비서의 좌절된 염원처럼 비극으로 끝나지 않길 바란다. 한민족의
 운명과 미래를 위해 태 전 공사만 총대 메고 나가라고 등 떠밀 수는 없다. 이제 한국 사회가 태 공사의 진심 어린 목소리에 화답할
 때가 왔다.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63 [북한읽기] 북한 주민이 원하는 대북 정책을 펴라 출처 : http://news..
NKSC
17-05-23 24
462 [북한읽기] 민족의 인권을 외면한 죄
NKSC
17-05-23 23
461 국가안전보위성이 흔들리고 있다 / 강철환
NKSC
17-04-11 1033
460 [북한읽기] 김일성 경기장에 내걸린 태극기 / 강철환
NKSC
17-04-10 1007
459 [북한읽기] 김경희도 독살했는가 / 강철환
NKSC
17-03-14 1499
458 [객원기자 칼럼] 태영호를 제2의 황장엽 되게 할 수 없다 / 강철환
NKSC
17-01-04 2680
457 [객원기자 칼럼] 북한 체제 변화의 3요소 시작됐다 / 강철환
NKSC
16-12-14 2888
456 [In&Out] 대북 ‘창’과 ‘방패’ / 강철환 북한전략센터 대표
NKSC
16-12-13 2835
455 상반기를 보내며 / 강철환
NKSC
16-09-08 4637
454 [객원기자 칼럼] 김정은이 직면한 3대 위기 / 강철환
NKSC
16-09-02 4333
453 [객원기자 칼럼] 民辯의 잔인한 탈북자 인권 '쇼'
NKSC
16-06-22 1909
452 [객원기자 칼럼] 北 려명거리의 저주 -강철환
NKSC
16-04-26 6724
451 황장엽의 예언 / 강철환
NKSC
16-01-16 7346
450 북한 인권 운동가에게 노벨 평화상을/ 주용중
NKSC
15-10-15 5873
449 광복 70주년을 맞이하여 / 강철환
NKSC
15-08-10 4884
448 [객원기자 칼럼] 김평일 평양 入城과 김정은/ 강철환
NKSC
15-07-23 4168
447 안쓰러운 북한의 인권 저지 외교
NKSC
15-02-23 6259
446 김정은, 북한 주민들의 욕망을 투사하다
NKSC
15-02-13 6350
445 [탈북자단체 성명서] 4대 종단 성직자들은 이석기 선처를 철회하라!
NKSC
14-07-31 6412
444 [기고] 현실주의로 변화하고 있는 중국의 대북정책
NKSC
14-06-23 824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