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NKSC 뉴스
"매일 100평 혼자 모내기"…악몽 같았던 北 강제노동
이름 : NKSC
2017-02-13 09:56:14  |  조회 393
제네바 찾은 탈북 청소년들 유엔에서 피해 진술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왜 그렇게 죽도록 일을 해야 했는지 알 수가 없었어요."

10일(현지시간) 제네바 유엔 사무국을 찾은 전효빈(16·여), 김은솔(18·여) 두 학생의 목소리는 작지만 또렷했다.

각각 2013년, 2015년 탈북해 한국에 정착한 두 사람은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웠을 유년기, 청소년기를 노예나 다름없는 강제노동에 시달리며 보내야 했다.

함경북도가 고향인 효빈이는 "소학교와 중학교 2년을 학교에서 보냈지만 일한 기억밖에 없어요"라고 말했다.

오전 학교 수업을 하면 오후에는 철길·도로 개보수 같은 건설 현장 일을 했고 6월에는 학교 수업 없이 모내기에 모두 동원했다. 가을에도 추수 일을 해야 했다.

아침 4시 30분, 5시면 일어나 아침밥을 먹고 일을 했다. 옥수수밥, 소금에 절인 무, 소금국이 전부였다.효빈이는 2013년 6월 모내기에 동원했다. 원래 두 살 더 많은 학년부터 동원됐는데 일손이 부족하다고 징발됐다. 협동농장에 배치돼 한 달을 같이 생활하며 혼자서 하루에 100평에 모를 심어야 잠을 잘 수 있었다고 했다. 이 협동농장에서는 1천명 정도 학생들이 같이 일을 했다.

겨울에는 장작을 모아야 했다. 50여명 학생과 교사 3명이 산에 들어가 손으로 오두막을 짓고 잠잘 곳을 마련한 뒤 일주일간 나무를 했다.

눈이 수북하게 쌓인 겨울 산을 10시간씩 헤매면서 통나무와 씨름을 하다 보면 눈물이 저절로 흘러내렸다.

농사, 장작 모으기 외에 손으로 벽돌을 찍어내는 일등 건설 일은 수시로 해야 했다.

올해 대학 입학을 앞둔 은솔양도 별반 다르지 않았다. 평안도 시골에 살았던 까닭에 효빈과 비슷한 기억을 갖고 있었다. 일곱 살 때부터 강제노동에 내몰렸고 공부를 했던 기억은 별로 없다.

그의 손은 20대를 앞둔 여성 같지 않게 굳은살 자국이 남아 있었다.

그는 "지금은 많이 좋아졌어요. 처음에는 굳은살 때문에 아프기도 했고 동상에 걸렸었는데 할머니가 치료해 주셨어요"라고 말했다.

"대학에서 중국어를 전공으로 택했는데 영어로 바꿀까 생각하고 있어요. 내가 북한에서 겪었던 일들은 영어로 세계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어요. 아무래도 통역이 있으면 내가 느꼈던 걸 그대로 전하는 데는 한계가 있더라고요."

폐철, 토끼 가죽 같은 걸 모아서 내는 '경제과제'도 고통이었다. 제대로 못 내면 돈을 내라고 했는데 한 달에 바쳐야 하는 돈이 2천∼5천원이었다. 당시 북한 노동자들 월급이 2천원이었다고 했다.

교사에게 뒷돈을 줘야 강제노동에서 빠질 수 있었지만 대부분 그런 돈을 댈 수가 없었다고 한다. 아파서 일을 빠지면 그날 일을 마친 아이들과 교사가 밤에 집으로 찾아와 일을 나오라고 강요하기 때문에 아프다고 빠질 수도 없었다.

두 사람은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와 ICNK(북한반인도범죄철폐국제연대) 등의 도움으로 유엔 아동권리위원회(UN Committee on the Rights of the Child)와 현대판 노예제도 특별보고관실에 경험을 진술했다.

ICNK 권은경 사무국장은 "북한 어린이들이 처참한 상태에서 노예나 다름없는 생활을 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미국 국무부는 지난해 6월 보고서에서 북한을 "강제노동, 성매매 피해 남성·여성·아동의 근원이 되는 국가"라고 지적하면서 14년 연속 인신매매 최악 국가로 지정하기도 했다.

유엔에서 강제노동 진술한 탈북 청소년들
유엔에서 강제노동 진술한 탈북 청소년들김은솔(왼쪽)양과 전효빈양이 10일(현지시간) 제네바 유엔을 찾아 북한에서 겪었던 참혹한 강제노동 실태를 관련기구에서 진술했다.[출처:ICNK 제공=연합뉴스]

minor@yna.co.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662 "탈북여성 20대 4천달러, 40대 2천달러에 팔려"
NKSC
17-03-20 393
4661 태영호, 홍콩 아주주간 인터뷰 "北간부들 모두 기회주의자"
NKSC
17-03-20 221
4660 '탐오랑비→횡령'…북한이탈주민 위한 재판 안내서 첫 발간
NKSC
17-03-14 264
4659 "北, 휴대전화 사용 단속…김정남 암살 소식 차단 목적"
NKSC
17-03-14 157
4658 北, 주민들에 작년보다 강도 높은 '속도전' 강요
NKSC
17-03-14 155
4657 북한 나무심기 대충대충…"산림 황폐화 개선 안 돼"
NKSC
17-03-06 280
4656 "北, 논밭 갈아엎고 우상화 시설물 건립"
NKSC
17-03-06 235
4655 밀수·뇌물·납치…北외교관, 세계 곳곳서 '단골 추방대상'
NKSC
17-03-06 231
4654 "북한, 제재 회피에 아프리카 주로 이용"…유엔 보고서 분석
NKSC
17-03-06 159
4653 [단독] 北기밀·군함·폭격기 갖고 오면 10억, 전차·비행기 3억원
NKSC
17-03-06 166
4652 "北 억류 미국인 2명, 1년 넘게 영사 접견 못해"
NKSC
17-03-02 235
4651 통일부 "인권재단 출범지연으로 北인권법 이행 중대차질"
NKSC
17-03-02 224
4650 "北 무장탈영병 6명, 中 창바이현서 3일째 탈주극"
NKSC
17-03-02 238
4649 권오곤 前국제형사재판관 "태영호 증언, 김정은 단죄에 중요"
NKSC
17-02-22 392
4648 "中, 한국인 포함 선교사 일행 4명 체포"
NKSC
17-02-13 518
4647 "中, 고속버스 승차권 실명제 도입…탈북민 이동에 차질"
NKSC
17-02-13 467
4646 "매일 100평 혼자 모내기"…악몽 같았던 北 강제노동
NKSC
17-02-13 392
4645 러 20년 체류 탈북자 강제송환 위기…"가면 죽는다" 우려(종합2보)
NKSC
17-02-06 492
4644 [단독]태영호 "김정은, 빨치산 세력 숙청중"…통준위원 간담회
NKSC
17-02-02 558
4643 미 CIA 전 고위 관리 "북한, 미국에 단기적으로 가장 시급한 우려"
NKSC
17-02-02 48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