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NKSC 뉴스
"中, 한국인 포함 선교사 일행 4명 체포"
이름 : NKSC
2017-02-13 10:03:37  |  조회 519
북중 접경지역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의 2016년 9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중국 공안이 북·중 접경 지역에서 선교 활동을 해온 한국인 포함 일행 4명을 체포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1일 보도했다.

중국 연변 자치주 옌지(延吉) 소식통은 9일 "옌지시 모 호텔에 투숙하고 있던 한국계 미국인 목사 일행 4명이 사복을 입은 공안원들에 체포됐다"면서 "중국주재 미국대사관 측이 현재 미국인 목사 행방을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고 방송은 전했다.

체포된 기독교인들은 한국인 김모 씨(30대)를 비롯해 미국 국적의 박원철 목사(50대)와 중국인 김모 전도사(50대)·손모 전도사(50대) 등이며 이들은 모두 남성들로 순수한 선교 목적으로 활동하던 사람들이라고 소식통은 말했다.

소식통은 이어 "일행 중 박원철 목사는 지난주 한국에서 출발해 중국에 도착했다"며 "중국에서 한국으로 돌아오기 위해 옌지 공항으로 출발하기 직전인 2월 9일 오전 10시 30분경 호텔에 들이닥친 사복 공안에 체포되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미국 국적의 박원철 목사는 수년 전부터 중국 옌지 등지의 복음화를 목적으로 중국을 자주 왕래했었다"고 설명했다.

중국의 다른 소식통은 "2014년 11월 1일 북한 보위부(현 국가보위성)에 납치된 중국 국적의 장모 집사는 현재 15년형을 받고 북한에서 복역 중으로 알려졌다"면서 "2016년 4월 30일 장백(長白·창바이)에서 피살된 조선족 한충렬 목사도 북한 어린이와 주민들을 구제하다가 참변을 당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방송은 체포된 박원철 목사 일행의 탈북민 대상 선교활동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khmoon@yna.co.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662 "탈북여성 20대 4천달러, 40대 2천달러에 팔려"
NKSC
17-03-20 396
4661 태영호, 홍콩 아주주간 인터뷰 "北간부들 모두 기회주의자"
NKSC
17-03-20 222
4660 '탐오랑비→횡령'…북한이탈주민 위한 재판 안내서 첫 발간
NKSC
17-03-14 265
4659 "北, 휴대전화 사용 단속…김정남 암살 소식 차단 목적"
NKSC
17-03-14 158
4658 北, 주민들에 작년보다 강도 높은 '속도전' 강요
NKSC
17-03-14 155
4657 북한 나무심기 대충대충…"산림 황폐화 개선 안 돼"
NKSC
17-03-06 280
4656 "北, 논밭 갈아엎고 우상화 시설물 건립"
NKSC
17-03-06 235
4655 밀수·뇌물·납치…北외교관, 세계 곳곳서 '단골 추방대상'
NKSC
17-03-06 231
4654 "북한, 제재 회피에 아프리카 주로 이용"…유엔 보고서 분석
NKSC
17-03-06 159
4653 [단독] 北기밀·군함·폭격기 갖고 오면 10억, 전차·비행기 3억원
NKSC
17-03-06 166
4652 "北 억류 미국인 2명, 1년 넘게 영사 접견 못해"
NKSC
17-03-02 235
4651 통일부 "인권재단 출범지연으로 北인권법 이행 중대차질"
NKSC
17-03-02 224
4650 "北 무장탈영병 6명, 中 창바이현서 3일째 탈주극"
NKSC
17-03-02 238
4649 권오곤 前국제형사재판관 "태영호 증언, 김정은 단죄에 중요"
NKSC
17-02-22 392
4648 "中, 한국인 포함 선교사 일행 4명 체포"
NKSC
17-02-13 518
4647 "中, 고속버스 승차권 실명제 도입…탈북민 이동에 차질"
NKSC
17-02-13 467
4646 "매일 100평 혼자 모내기"…악몽 같았던 北 강제노동
NKSC
17-02-13 393
4645 러 20년 체류 탈북자 강제송환 위기…"가면 죽는다" 우려(종합2보)
NKSC
17-02-06 492
4644 [단독]태영호 "김정은, 빨치산 세력 숙청중"…통준위원 간담회
NKSC
17-02-02 558
4643 미 CIA 전 고위 관리 "북한, 미국에 단기적으로 가장 시급한 우려"
NKSC
17-02-02 48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