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NKSC 뉴스
태영호, 홍콩 아주주간 인터뷰 "北간부들 모두 기회주의자"
이름 : NKSC
2017-03-20 10:18:01  |  조회 745
"김정은, 원로 간부들 두려워해…5년간 300여명 숙청"
"중국이 북한 정권 붕괴 절대 원하지 않는다고 믿어" 

태영호, 국회 안보간담회 참석
태영호, 국회 안보간담회 참석(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미래혁신포럼 주최 안보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는 비공개로 진행됐다. 2017.3.16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영석 기자 =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는 북한 엘리트계층 사이에서는 "태양에 가까이 가면 타죽고 멀어지면 얼어 죽는다는 말이 유행하고 있다"며 "북한 간부들은 모두 기회주의자들"이라고 밝혔다.

19일 홍콩 시사주간 아주주간(亞洲週刊) 보도에 따르면 태 전 공사는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최대 차이점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김정은은 원로 간부들을 두려워한다"면서 이런 견해를 피력했다.

그는 최근 국가안보전략연구원에서 아주주간의 인터뷰에 응했다.

그는 "나는 북한 외무성에서 일했지만 2009년 초 이전까지는 김정은의 존재를 알지 못했다"면서 "김정은은 북한 내에서 믿을 수 있는 친척이나 가까이 지낼 수 있는 학교 친구 등이 없어 불안감이 매우 강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에 대한 북한의 태도 변화가 있느냐는 질문에 "김정은은 중국이 미국과 한국의 영향력 확대를 막을 수 있는 완충지대이며 중국은 절대로 김정은 정권을 버릴 수 없을 것으로 여기고 있다"고 설명했다.태 전 공사는 "이것이 김정은이 끊임없이 원로 간부들을 숙청하고 자신의 고모부인 장성택과 이복형인 김정남까지 암살한 근본 원인"이라며 "김정은은 지난 5년간 300여 명의 간부들을 숙청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은 중국의 비핵화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고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를 끊임없이 진행할 것"이라며 "그 배후에는 중국이 비핵화보다는 북한 정권의 안정을 더 원하고 있다는 계산이 작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태 전 공사는 "김정일 시대에도 북한이 핵무기 연구를 했지만, 당시에는 미국과의 협상을 위한 것이었다"면서 "그러나 김정은은 공개적으로 핵무기를 연구 발전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정은이 핵무기를 보유하려는 목표는 간단하다"면서 "그는 미국과 한국, 중국과의 전략적 관계에서 주도권을 장악하고 김 씨 일가의 장기 집권을 유지하려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태 전 공사는 한반도 문제 해결에 대한 중국의 역할을 묻자 "그 어떤 능력도 한반도 통일을 막을 수 없다"면서 "지구 상에서 공포 통치를 일삼는 독재정권은 지속할 수 없으며 북한 주민들의 무장혁명은 시간문제"라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 주민들은 중국의 지원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특히 중국 동북지역에는 적지 않은 탈북자들이 중국 당국의 감시를 피해 숨어 지내고 있어 탈북자 문제에서 도움이 절실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 정부가 중국으로 도망친 북한인들을 되돌려 보내지 말고 한국으로 보내주기를 희망한다"면서 "왜냐하면 그들이 북한으로 돌아가면 수감되거나 정치범수용소로 보내지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yskwon@yna.co.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703 "56년째 북녘 가족 품 돌아갈 날 기다려" 양심수 서옥렬씨
NKSC
17-07-25 274
4702 美, 8월말부터 北여행 전면금지…웜비어 사망이 결정적 계기(종합2보)
NKSC
17-07-25 187
4701 경찰, '재입북 우려' 소재불명 탈북민 현황파악 착수
NKSC
17-07-25 202
4700 외교부 "한미 당국간 北도발 동향 추적·감시중"
NKSC
17-07-25 125
4699 中 북한전문여행사 대표 구속…"대북제재 국면 연관성"
NKSC
17-07-04 385
4698 통일부 "선박 이용한 탈북, 추세인지는 따져봐야"
NKSC
17-07-04 298
4697 평양에 일본형 저가연쇄점 '미니소' 진출…"특권층 고객 열광"
NKSC
17-07-04 296
4696 北 "최근 3년간 북한 송환된 어린이 48명"…유엔에 답변
NKSC
17-06-19 414
4695 美, 北돈세탁 도운 中무역회사 기소…21억원 압류요청도(종합)
NKSC
17-06-19 350
4694 北 지방서도 택시영업 '성행'…"돈주, 운수업 장악"
NKSC
17-06-19 351
4693 北 재정파탄으로 부상한 '돈주'…이젠 명실상부 경제핵심
NKSC
17-06-07 462
4692 北, 가뭄·기름값 폭등 이중고…힘겨운 '모내기 전투'
NKSC
17-06-07 409
4691 軍, 北탱크 킬러 유도무기 '현궁' 품질인증 사격 성공
NKSC
17-06-01 466
4690 프랑스 NGO, 북한서 130만 달러 규모 영양 개선 사업
NKSC
17-06-01 404
4689 美전문가 "0.3kt 핵폭탄으로 낙진피해없이 북핵 정밀타격 가능"
NKSC
17-06-01 409
4688 美의회조사국 "방위비·FTA 재협상에 한미관계 불확실성 커질듯"
NKSC
17-06-01 379
4687 美국방부 "北ICBM 요격, 2020년까진 GMD로도 충분히 가능"
NKSC
17-06-01 391
4686 北, '트럼프 4대 대북기조'에 첫 반응…"부끄러운 골동품"
NKSC
17-06-01 387
4685 "北 자살률 10만 명당 15.8명"…한국보다 낮아
NKSC
17-05-23 453
4684 조선신보 "北 12년제 의무교육, IT·외국어 강화"
NKSC
17-05-23 45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