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NKSC 뉴스
美, 8월말부터 北여행 전면금지…웜비어 사망이 결정적 계기(종합2보)
이름 : NKSC
2017-07-25 17:34:36  |  조회 188
웜비어 방북 주선여행사 "미국정부, 북한여행 금지명령 27일 발표"
웜비어 방북 주선여행사 "미국정부, 북한여행 금지명령 27일 발표"(서울=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27일 미국 국민의 북한 여행을 금지하는 명령을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여행사인 '영 파이오니어 투어스'(Young Pioneer Tours)는 21일(현지시간) 자사 트위터에 "우리 여행사는 미국 당국이 이달 27일 북한 여행 금지명령을 발표한다는 것을 통보받았다"며 "이 명령은 이날부터 30일 후 발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7.7.21 [영 파이오니스 투어스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photo@yna.co.kr
전세계 '유일한' 미국인 여행금지국…특수 목적 방문은 예외적 허용
전방위 대북압박 강화 일환…北 외화벌이 타격·고립 가속화 노림수

(워싱턴·서울=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김연숙 기자 = 다음 달 말부터 미국인의 북한 여행이 완전히 금지된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부 장관은 21일(현지시간) 모든 미국 시민의 북한 여행 전면금지 조치를 승인했다고 헤더 노어트 대변인이 전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북한의 법 집행 체계에서 심각한 체포 위험과 장기간 구금에 대한 우려가 증가함에 따라 틸러슨 장관이 미국 시민권자의 여권을 사용해 북한을 경유하거나 입국하는 것을 금지하는 '지리적 여행 규제'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 여행 금지 조치가) 발효되면 북한을 경유하거나 입국할 때 미국 여권은 유효하지 않다"며 "인도적 목적 등의 사유로 북한을 방문하려는 경우는 시효가 제한된 특별여권을 통해서만 허용된다"고 설명했다.

이 조치는 다음 주 관보에 게재되며 관보 게재 시점으로부터 30일 뒤인 8월 말부터 발효될 예정이다.

이를 위반할 경우에는 벌금 또는 최대 10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미국인 북한 여행 금지 (PG)
미국인 북한 여행 금지 (PG)

이번 조치에는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사망 사건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웜비어는 작년 1월 관광차 방문한 북한에서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돼 같은 해 3월 15년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다. 17개월간 억류됐다가 지난달 13일 전격 석방돼 고향으로 돌아왔지만, 의식불명 상태로 있다가 엿새 만에 사망했다.

또한, 이번 조치는 북한에 대한 전방위 압박을 강화하는 움직임의 일환으로 받아들여진다.

북한의 외화벌이 사업 중 하나인 관광 사업에 타격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미 조야에서는 외국인의 북한 여행이 김정은 정권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자금줄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북한은 지난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에 성공, 북한이 미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미 행정부는 대북제재 강화를 강조해왔다.

미국이 북한으로의 관광을 완전히 금지함에 따라 북한과 아주 가까운 나라를 제외한 서방 세계 국가들에서도 유사한 조처가 잇따를 가능성이 제기된다.

북한을 방문하는 미국인의 숫자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웜비어 사망 한 달, 미국인 북 관광 알선재개
웜비어 사망 한 달, 미국인 북 관광 알선재개(서울=연합뉴스) 북한에서 혼수상태로 돌아온 오토 웜비어의 사망을 계기로 미국인에 대한 북한관광 알선을 중단했던 여행사들이 한 달도 안 돼 이를 재개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9일 보도했다. RFA는 이메일을 통해 자체적으로 조사한 결과 북한관광 알선 중단 방침을 밝힌 여행사들 10여 곳 대부분이 미국인에 대한 북한관광상품 판매를 재개한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사진은 '영 파이오니어 투어스'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북한관광 사진들. 2017.7.19 [인스타그램 캡처·RFA 제공=연합뉴스]

지난 5월 '북한여행통제법'을 공동발의했던 조 윌슨 공화당 하원의원(사우스캐롤라이나)에 따르면 북한을 방문하는 서양인 4천∼5천 명 중 미국인은 수백 명 수준이다.

북한전문 여행사인 고려여행사 관계자는 매년 800∼1천명 수준이라고 AP통신에 말했다.

국무부는 그동안 북한 여행 경보를 정기적으로 발령해왔지만, 웜비어 사망 사건을 계기로 미국인의 북한 여행을 전면 금지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해왔다.

미국은 1967년부터 알제리, 이라크, 레바논, 리비아, 수단, 쿠바, 북베트남 등에 대한 여행금지 조치를 시행한 적은 있지만, 현재 이 조치를 적용한 나라는 북한이 유일하다.

미 의회 역시 앞으로 5년간 북한 여행을 금지하는 법안을 상정해 심의하는 등 행정부를 상대로 북한 여행금지 조치를 조속히 시행하라고 압박해 왔다.

지난 4월 평양공항에 세워진 고려항공 여객기 [AFP=연합뉴스]
지난 4월 평양공항에 세워진 고려항공 여객기 [AFP=연합뉴스]

이번 조치에 대한 반응은 엇갈린다.

재무부 관료 출신인 앤서니 루지에로 민주주의수호재단(FDD) 선임연구원은 과거 북한이 미국인을 억류하고 이를 협상 카드로 활용했던 점을 언급, 이를 제한할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미국인의 북한 여행을 주선해왔던 여행사 '시크릿 컴패스' 관계자는 이 통신에 "다른 문화를 여행하는 것은 다른 문화에 대한 선입견과 고정관념을 깰 수 있는 기회"라며 "(북한 여행제한 조치는) 좀 아쉽다"고 말했다.

지난 5월 엿새 동안 북한을 여행했다는 퇴역 군인 브라이언 세일러는 "우리 스스로에게 '가고 싶은 곳을 갈 수 없다'고 말하는 것"이라며 "정말 이해할 수 없다"고 전했다.

앞서 영국 BBC 방송은 북한 여행객을 모집하는 중국 여행사 '영 파이오니어 투어스'와 고려여행사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에 대한 여행금지 명령이 오는 27일 공식 발표될 예정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영 파이오니어 투어스는 트위터에서 "우리 여행사는 미국 당국이 이달 27일 북한 여행 금지명령을 발표한다는 것을 통보받았다"며 "이 명령은 발표 당일부터 30일 이후에 발효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leslie@yna.co.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703 "56년째 북녘 가족 품 돌아갈 날 기다려" 양심수 서옥렬씨
NKSC
17-07-25 274
4702 美, 8월말부터 北여행 전면금지…웜비어 사망이 결정적 계기(종합2보)
NKSC
17-07-25 187
4701 경찰, '재입북 우려' 소재불명 탈북민 현황파악 착수
NKSC
17-07-25 202
4700 외교부 "한미 당국간 北도발 동향 추적·감시중"
NKSC
17-07-25 125
4699 中 북한전문여행사 대표 구속…"대북제재 국면 연관성"
NKSC
17-07-04 385
4698 통일부 "선박 이용한 탈북, 추세인지는 따져봐야"
NKSC
17-07-04 298
4697 평양에 일본형 저가연쇄점 '미니소' 진출…"특권층 고객 열광"
NKSC
17-07-04 296
4696 北 "최근 3년간 북한 송환된 어린이 48명"…유엔에 답변
NKSC
17-06-19 414
4695 美, 北돈세탁 도운 中무역회사 기소…21억원 압류요청도(종합)
NKSC
17-06-19 351
4694 北 지방서도 택시영업 '성행'…"돈주, 운수업 장악"
NKSC
17-06-19 352
4693 北 재정파탄으로 부상한 '돈주'…이젠 명실상부 경제핵심
NKSC
17-06-07 462
4692 北, 가뭄·기름값 폭등 이중고…힘겨운 '모내기 전투'
NKSC
17-06-07 409
4691 軍, 北탱크 킬러 유도무기 '현궁' 품질인증 사격 성공
NKSC
17-06-01 466
4690 프랑스 NGO, 북한서 130만 달러 규모 영양 개선 사업
NKSC
17-06-01 404
4689 美전문가 "0.3kt 핵폭탄으로 낙진피해없이 북핵 정밀타격 가능"
NKSC
17-06-01 409
4688 美의회조사국 "방위비·FTA 재협상에 한미관계 불확실성 커질듯"
NKSC
17-06-01 379
4687 美국방부 "北ICBM 요격, 2020년까진 GMD로도 충분히 가능"
NKSC
17-06-01 391
4686 北, '트럼프 4대 대북기조'에 첫 반응…"부끄러운 골동품"
NKSC
17-06-01 387
4685 "北 자살률 10만 명당 15.8명"…한국보다 낮아
NKSC
17-05-23 453
4684 조선신보 "北 12년제 의무교육, IT·외국어 강화"
NKSC
17-05-23 45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