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NKSC 뉴스
"56년째 북녘 가족 품 돌아갈 날 기다려" 양심수 서옥렬씨
이름 : NKSC
2017-07-25 17:41:07  |  조회 275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전남의 마지막 비전향장기수 서옥렬(90)씨.

그는 '남파간첩'이라는 이유로 29년간 감옥살이를 했다.

광주 마지막 비전향장기수 서옥렬씨 송환 추진위 기자회견
광주 마지막 비전향장기수 서옥렬씨 송환 추진위 기자회견

출소 후 북한에 있는 아내와 두 아들에게 돌아가려 했지만 정부가 전향수라며 북송을 제한해 56년간 가족과 떨어져 광주에서 외롭게 생을 마감할 처지에 놓였다.

서씨의 고향은 전남 신안군 안좌면이다.

5남 1녀 중 장남인 서씨는 고려대 경제학과에 수학 중이던 1950년 6·25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학도병으로 북한 인민군에 편입돼 참전했다.

남·북한 정부는 1953년 7월 27일 정전협정에 합의했고 서씨도 같은 해 11월 제대했다.

이후 북한 내 강원도의 한 중학교에서 교원 생활을 하며 여성 교원과 결혼했다.

1955년 12월부터는 김일성종합대학교 정치경제학과에서 수학했고 졸업 후 평양의 간부양성소에서 일했다.

그사이 아들 태길(1956년)씨와 태현(1958년)씨를 낳았다.

서씨는 30대 초반이던 1961년 8월 남쪽의 고향으로 홀로 내려왔다.

고향의 가족들과 짧은 만남을 가진 뒤 월북하던 서씨는 동생들을 포섭하고 정보 수집 등 첩보 활동을 한 혐의(국가보안법 위반)로 국내 보안당국에 붙잡혔다.

서씨는 1심에서 사형을 언도받았으나 2심에서 무기징역으로 감형돼 1990년까지 29년 동안 복역했다.

공직과 교직에 있던 서씨의 동생들도 사실상 연좌제로 모두 쫓겨났다.

1993년 비전향장기수 이인모(2007년 사망 당시 90세)씨의 송환 이후 2000년 비전향장기수 63명이 송환됐으나 서씨는 전향수로 분류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지 못했다.

서씨는 "수년간 못 만났던 가족을 만났을 뿐인데 사형·무기징역을 선고받은 것도 억울한데 유신시대에 (정보당국이) 깡패들을 동원해 반강제로 준서약서에 직인을 찍게 했다"고 항변했다.

이후 노무현 정부 때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가 '강압과 고문에 의한 전향은 무효'라는 판단을 내림에 따라 북송을 희망하는 전국의 비전향장기수 27명과 함께 송환촉구 운동을 펼쳐왔다.

광주 시민사회는 심장질환 등으로 고통받고 있는 구순 노인 서씨가 죽기 전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25일 '장기구금양심수 서옥렬 선생 송환추진위원회'를 결성했다.

추진위는 추석과 10·4 남북 정상선언 10주년을 앞두고 이산가족 상봉 및 장기수 송환을 촉구하며 청와대·통일부에 편지를 보내고 온·오프라인 상에서 송환청원운동을 펼칠 예정이다.

areum@yna.co.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703 "56년째 북녘 가족 품 돌아갈 날 기다려" 양심수 서옥렬씨
NKSC
17-07-25 274
4702 美, 8월말부터 北여행 전면금지…웜비어 사망이 결정적 계기(종합2보)
NKSC
17-07-25 188
4701 경찰, '재입북 우려' 소재불명 탈북민 현황파악 착수
NKSC
17-07-25 203
4700 외교부 "한미 당국간 北도발 동향 추적·감시중"
NKSC
17-07-25 125
4699 中 북한전문여행사 대표 구속…"대북제재 국면 연관성"
NKSC
17-07-04 385
4698 통일부 "선박 이용한 탈북, 추세인지는 따져봐야"
NKSC
17-07-04 298
4697 평양에 일본형 저가연쇄점 '미니소' 진출…"특권층 고객 열광"
NKSC
17-07-04 296
4696 北 "최근 3년간 북한 송환된 어린이 48명"…유엔에 답변
NKSC
17-06-19 414
4695 美, 北돈세탁 도운 中무역회사 기소…21억원 압류요청도(종합)
NKSC
17-06-19 351
4694 北 지방서도 택시영업 '성행'…"돈주, 운수업 장악"
NKSC
17-06-19 352
4693 北 재정파탄으로 부상한 '돈주'…이젠 명실상부 경제핵심
NKSC
17-06-07 462
4692 北, 가뭄·기름값 폭등 이중고…힘겨운 '모내기 전투'
NKSC
17-06-07 409
4691 軍, 北탱크 킬러 유도무기 '현궁' 품질인증 사격 성공
NKSC
17-06-01 466
4690 프랑스 NGO, 북한서 130만 달러 규모 영양 개선 사업
NKSC
17-06-01 404
4689 美전문가 "0.3kt 핵폭탄으로 낙진피해없이 북핵 정밀타격 가능"
NKSC
17-06-01 409
4688 美의회조사국 "방위비·FTA 재협상에 한미관계 불확실성 커질듯"
NKSC
17-06-01 379
4687 美국방부 "北ICBM 요격, 2020년까진 GMD로도 충분히 가능"
NKSC
17-06-01 391
4686 北, '트럼프 4대 대북기조'에 첫 반응…"부끄러운 골동품"
NKSC
17-06-01 387
4685 "北 자살률 10만 명당 15.8명"…한국보다 낮아
NKSC
17-05-23 453
4684 조선신보 "北 12년제 의무교육, IT·외국어 강화"
NKSC
17-05-23 451
글쓰기